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닫기

성공스토리박승철헤어스투디오의 성공스토리는 계속됩니다.

home > 가맹안내 > 성공스토리

Success Story
박승철헤어스투디오의 성공스토리는 계속됩니다.
STORY 01
신방화역점, 마곡나루역점
신도시 오픈매장 성공스토리
황보연 지사장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꿈꾸는 나만의 헤어샵을 꾸리는 일,
박승철헤어스투디오 신방화역점, 마곡나루역점 2개점 운영하고 있는
황보연 지사장은 30대 초반에 그 꿈을 이룬 미용인이다.

20살에 처음 미용업계에 발을 디딘 14년 경력 베테랑,
황보연 지사장에게 성공하는 헤어샵 만들기 비결을 들어봤다.
  • A
    헤어샵 성공은 무엇보다 원장과 디자이너의 역량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제 플러스알파가 필요한 시대다. 박승철헤어스투디오는 고객들이 신뢰하는 헤어전문브랜드로, 신규고객들의 유입이 원활하다. 아무리 내부 구성원이 좋아도 고객들이 일단 방문을 해야 보여줄 수 있다. 물론 본사에서 진행하는 체계적인 교육시스템도 서냍ㄱ의 이유 중 큰 부분을 차지한다.

    또한 '박승철헤어'라는 브랜드를 보고 방문하는 고객들은 한마디로 '젠틀'하다. 브랜드가 가진 이미지 자체가 고급스럽기 때문이다. 하여 디자이너들도 프리미엄급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
  • A
    주로 직원들과 식사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려고 노력한다. 그러다보니 직원들이 나를 어렵게 대하지 않고, 미용하는 선배로서 믿고 따라준다. 디자이너들이 성장하는 게 보이고, 미용을 시작하는 인턴들도 그 모습을 보며 일할 목표와 비젼을 찾아간다. 부분을 차지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즐겁고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일이다. 이를 위해 구호를 외치는 예전방식 아침조회는 없애는 등 체계적인 시스템보다 자율적인 분위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만 한 가지 강조하는 건, '인사'다. 손님뿐만 아니라 매장에 오시는 택배아저씨께도 전 직원이 반갑게 인사한다. 미용인이 되기 전에 '인성'이 우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 A
    직원들이 이 매장에서 일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게 해주는 게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직원들이 원하는 것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 그리고 원하는 것을 들어주는 것이 복지이다. 엄격한 규칙이 아니라 진정으로 직원을 위해주면 직원들이 알아서 매장을 더 생각해준다.

    이번에도 매장의 실장이 결혼을 해서, 몇 달전부터 고객들에게 안내문자를 보내고 전직원이 결혼식에 다녀왔다. 일요일은 미용실에서 가장 매출이 높은 요일로 이런 선택을 하는 경우가 드물지만, 직원들이 행복해야 손님들에게 그 행복한 기운이 전달 된다는 철학으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 A
    이제 시작하는 친구들에게 달콤한 이야기를 많이 해주지는 않는다.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지에 대한 부분을 이야기한다. 대신 비젼을 보여준다. 인턴들의 비젼은 함께 일하고 있는 디자이너들이다. 그 디자이너들의 비젼은 바로 지사장인 나 자신이다. 말로하면 잔소리가 되지만 행동으로 보여주면 본보기가 되기 때문에, 백마디 말보다 가까운 성공사례가 되고자 한다.
  • A
    미용 사업의 끝은 나눔이라고 생각한다.
    '강서구 최정예 미용군단'으로 어르신 미용봉사 등 지역사회 공헌 활동들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3년 내 지점 5개 운영, 디자이너 개인 연봉 1억 만들기라는 구체적인 목표가 있다. 성공한 미용 경영인의 기준은, 그 매장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이 얼마나 윤택한 삶을 살고 있는지라고 생각한다.

    나를 믿고 선택해준 직원들이 성공한 미용 경영인이라는 비젼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옆에서 도와주는 게 나의 역할이다.
STORY 02
용호 W스퀘어점 외 다수 매장
15호점 다매장 오픈 성공스토리
권도겸 지사장
미용시장은 그야말로 ‘어제’와 ‘오늘’이 다르다. 트랜드에 민감할 뿐만 아니라
변화하는 속도에 맞추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이다.
198년을 시작으로 올해 5월 박승철헤어스투디오 ‘용호W스퀘어점’까지 총 15개 점을 운영 중인
권도겸 지사장은 지난 20년동안 그 치열한 미용 시장에서 살아남았다.

그를 만나 ‘롱런하는 헤어샵 운영’에 대한 비결을 들어보았다.
  • A
    단순히 '미용이 좋아서..' 라는 진부한 대답보다 정말 솔직한 나의 대답은 공부에 흥미를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하고싶다. 인생은 멋있게 살고싶고, 무엇을 해야 할지 끝없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하던 중 머리를 자르러 갔던 헤어 샵에서 남자 디자이너 분을 보고 '나도 저렇게 되고싶다.' 라는 생각을 처음 하게 되었다. 내가 처음 미용을 시작 할 때만해도 남자가 가위를 잡는다는건 생소한 일이었는데 그 편견을 없애주신 분이 지금의 박승철 원장님이다. 그래서 미용실을 처음 오픈하려고 할 때,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박승철헤어스투디오'를 선택했다.
  • A
    그때를 떠올리면 한없이 부족하고 실수투성이였지만,
    '책임감' 하나는 자부 할 수 있었다.
    박승철 원장님께서 믿고 맡겨주신 덕분에 사회초년생으로 27살이라는 어리다면 어린 나이에 처음 점장이라는 직급을 달았다. 그 당시 박승철 원장님이 자신감을 붇돋아 주셨기에 지금까지 성장 할 수 있었다.
  • A
    나도 처음부터 지금의 위치에 있지 않았다.
    스텝부터 차근차근 올라오다보니 어느 순간 뒤돌아 보니 여기까지 와있었다.

    그때 느꼈던 상사분들의 따뜻한 마음과 고마움을 나 또한 다른분들에게 꼭 베풀고 싶었다.
    '진심을 전하면 사람이 따라온다' 라는 말을 믿는다.
    업무적인 관계가 아닌 사람 대 사람으로 대하니 내 곁에는 고마운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지는 것 같다.
  • A
    1998년도 첫 오픈을 시작으로 하나씩 키워가다보니 이번 용호W스퀘어점까지 총 15개를 운영하고 있다.
  • A
    옷이 날개라는 말이 있듯이 헤어스타일도 역시 날개를 달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옷을 잘 만드는 디자이너는 그 사람의 체형을 알고 그에 맞게 재단을 한다면, 미용은 그 사람의 얼굴형을 고려하여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은 부각시키는 디자인이 필요하다.

    그 사람의 이미지에 가장 잘 어울리는 머리스타일을 찾아 주는 것이 미용인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 A
    이 분야는 트랜드에 굉장히 민감한 직종이다. 나 역시 흐름에 도태되지 않기 위해 잡지나 매거진을 통해서 유행을 반영하려한다. 무엇보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적으로 방문하는 헤어샵은 성공하기 위해 실력은 기본다. 또한, 일정기간이 지나면 재방문하는 장소이니만큼 고객들에게 편안한 느낌을 주어야 한다. 고객과 직원의 사이가 아닌 조금 더 친숙한 느낌이 들도록 직원분들에게는 첫번째로 '친절'을 부탁한다.
  • A
    내가 좋아하는 명언 중, '최고가 되기 위해 가진 모든 것을 활용하세요'
    라고 미국 최대 토크쇼 진행자인 오프라윈프리가 한 말이 있다.


    젊음, 노력, 열정, 시간, 재능 등등 저마다 가진 것은 다르지만 공평하게 주어진 것들을 끊임없이 활용하면 어느샌가 성장해있는 자신을 발견할 때가 온다.
    나 역시도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발전하기 위해, '노력'이라는 재능을 끊임없이 활용중이다.
위로